GM다이어트!!

이미 몇년 전에 유행? 하던건데 이제야 시작했네요.

원푸드, 굶는거 안좋아 하는데 운동을 해도 라인 정리는 되는데 몸무게는 변동이 없길래 정체기인가 싶어서 도전했어요.



1일 과일만

2일 채소만

3일 과일+채소

4일 바나나8+저지방우유3

5일 닭가슴살300g+토마토6

6일 닭가슴살300g+채소

7일 현미밥+채소+생과일주스

GM원더스프 아무때나



--------------------------------------------


오늘이 3일째예요.

실제로 먹은 것들


1일 파인애플, 스프 200g

파인애플 한통 잘라 놓은 것을 4천원, 세봉지에 만원에 팔길래 그걸 구입해서 한봉지는 냉동실에 넣어놓고 두봉지를 통에 담아서 먹었어요.

달고 맛은 있는데 달아서 많이 먹으면 혓바늘 돋을 것 같아서 적당히 먹게 되요.

스프는 ... 머리통만했던 양배추 한통을 넣은거라 양이 상당히 많았어요. ㅡ.ㅜ

간을 하면 안되지만 소금은 딱 한숟가락 넣고 후추를 넣었는데 먹을만 했어요. (무척 맛있다고 하기에는 애매함)


2일 상추, 깻잎, 치커리, 팽이버섯, 양파, 스프 100g

쌈채소 3~4장에 팽이버섯, 양파를 싸먹었어요.

버섯과 양파는 후추만 뿌린거라 먹는 동안 쌈장이 생각나더라구요. ㅠ..ㅠ

풀떼기를 좋아하지만 뭔가 부족한 맛이라 다 스프에서 건더기를 몇 숟갈 건져 먹었는데 이게 맛있다고 느껴졌어요. (소금 조금 넣었다고 맛있다고 느끼다니!)


3일 파인애플, 사과, 스프  200g

내일 먹을 바나나를 사러 마트에 다녀왔어요.

낮에 배고프다고 느껴서 스프를 먹었어요. 배고플때 먹어서 그런지 초반 몇 포크는 맛있더라구요. (국물은 안먹었어요.)

그 후로는 그렇게 맛있다고 느끼지를 못하니 뇌가 '배부르다~ 배부르다~'라고 생각하는지 그만 먹고 싶어졌어요.

스프를 치킨스톡이나 카레가루를 조금 넣고 했으면 더 더욱 맛있었을텐데 말이죠. ㅡ.ㅜ

입가심으로 사과 반개, 파인애플 몇 조각 먹었어요.


--------------------------------------------


과자를 먹다가 급 안먹으려니 첫날 과일을 상당히 많이 먹었는데 그 단맛에 질린 것도 있고 입이 심심해서 카카오닙스를 먹었어요. 더 먹고 싶어도 너무 써서 많이 먹을 수가 없어요.

입맛 떨어지게 하는데는 카카오닙스가 좋아요~

아직 저녁이고 채소를 안먹어서 이따 입 심심하면 채소 먹어야 겠어요.


현재까지 빠진 몸무게

1일 63.2

2일 62.5

3일 61.1


여지껏 운동만 했지 식단 조절을 병행하거나 한적이 없어서 그런건지 효과가 좋네요.

3월 초에 2주동안 일부로 죽 먹으면서 59키로대 진입하고 좋아라 했는데 곱창볶음 먹고 입 터져서 과자를 흡입한 덕에 금방 늘은 몸무게라 금방 빠지는 것 같기도 해요.


GM다이어트 4일 후에 다시 포스팅 남길께요.



올 해는 기필코 50키로 초반이 되고 말테다!!






'만능 책 > 말하고, 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GM다이어트 식단 준비 하면서  (0) 2018.04.01
GM다이어트 중-4일~7일 변화  (0) 2018.04.01
GM다이어트 중-1일~3일 변화  (0) 2018.03.28
치킨!!!  (0) 2017.12.10
오늘 생일이예요.  (0) 2017.11.23
2017년 봄꽃 개화시기  (0) 2017.03.06



몇 달만에 먹는 치킨인지 눈물이 앞을 다 가리네요. 흑흑~

며칠동안 치킨 먹고 싶은걸 참다가 어제 네네홈서비스에서 네네칩과 치킨을 시키려고 했는데 계속 장바구니오류가 나서 포기했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네네칩이 매장마다 가격이 다 달라서 그랬던게 아닐까 싶어요.

홈페이지에서는 2,500원인데 어느 곳은 3,000원, 4,000원 으로 표시 되어 있더라구요.


네네치킨 장바구니 포멧 오류네네치킨 왜 이러는거니?



오늘 후불결제로 선택해서 주문했으나 정상영업임에도 불구하고 배달불가로 주문 취소가 되었어요.

이게 매장을 바꿔서 주문했음에도 주문취소가 두번, 세번 반복되니 짜증이 나서 먹지 말까 싶었으나 결국 배달통에 가입해서 주문했어요.

거기에서도 1시~2시 사이에 주문한게 주문취소가 됐었으나 혹시나 싶어서 2시 넘어서 주문하니 이건 성공! 아우~ 다시 생각해도 제가 징글 징글하네요.

나중에 배달 오신 사장님 말씀을 들어보니 사정이 있어서 오픈 시간이 늦었다고 하시더라구요.

편찮으신데도 치킨 배달해주신 사장님 감사합니다!!

덕분에 제가 맜있는 치킨을 먹을 수 있었잖아요~

배달 늦어서 미안하다고 콜라를 서비스로 주려고 들고 오셨으나 제가 탄산은 잘 안마셔서... 죄송했어요. ㅡ.ㅜ

그리고 주소를 다 안적어서 톡도 남기고 전화 드렸는데 친절하게 받아주셔서 감사했어요. 다른 사람들이 남긴 리뷰보니까 사장님이 친절하다는 말이 많았는데 목소리부터 친절함이 묻어나시더라구요.



네네치킨 오금점크리미언, 핫블링, 스노윙치즈


제가 주문한건 반반반메뉴예요.

크리미언, 핫블링, 스노윙치즈, 추가로 치킨무, 콘샐러드, 크리미언소스도 시켰어요.

사진에서는 왼쪽 위부터 양파채, 콘샐러드, 무 두개, 크리미언소스 두봉, 고추 토핑 된 핫블링, 후라이드, 네네칩 얹어진 스노윙입니다.

네네칩!! 네네홈서비스에서 시키려다가 포기했던 그 네네칩이네요. 바삭하니 맛있어요. ㅜ.ㅠ

매장마다 금액이 다르고 양이 얼마만큼인지 몰라서 시킬까 말까 고민했었는데 이렇게 맛 볼수 있어서 좋았어요.

(전에 다른 매장에서는 안줬는데 이 매장은 서비스로 껴주나 봐요~)


크리미언 파닭처럼 후라이드에 양차패, 소스 얹어 먹는 거예요.

파닭처럼 맛있을거라고 생각했는데 소스가 느끼해서 저는 별로였어요. 핫핫블링이나 매콤한 치킨과 함께 먹는게 좋을 것 같아요.


핫블링 이건 스노윙과 함께 먹을때 단짠, 단짠 조합이 잘 맞아서 맛있죠.

소스가 많아서 한 입 먹다가 찍어 먹고 묻혀 먹고 발라 먹었어요. ㅎㅎㅎ~


스노윙치즈 야채와 치즈 사이에서 고민했는데 그래도 역시 치즈가 진리죠!

배부르게 먹고 남은 치킨을 통에 담는데 치즈시즈닝 왜 이렇게 많이 뿌리셨나요? 들이 부었나~ 싶을 정도로 많이 있어서 좋았어요! 역시 치즈는 사랑이예요~



네네치킨 오금점크리미언, 핫블링, 스노윙치즈


그리고, 그리고 갖고 싶었던 네네치킨 달력이예요.

치킨 먹느라 바빠서 달력 속지를 자세히 보진 못 했어요;;; 아무리 그래도 달력보다는 치킨이 우선이잖아요?!


다음에 치킨 먹을때는 크리미언은 빼고 핫블링, 스노윙에 크리미언 소스만 추가하고 양파는 집에서 채 썰어서 먹을 생각이예요. 




'만능 책 > 말하고, 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GM다이어트 중-4일~7일 변화  (0) 2018.04.01
GM다이어트 중-1일~3일 변화  (0) 2018.03.28
치킨!!!  (0) 2017.12.10
오늘 생일이예요.  (0) 2017.11.23
2017년 봄꽃 개화시기  (0) 2017.03.06
색칠놀이 중 (색연필, 컬러링북)  (0) 2017.03.04


한것도 없이 이렇게 또 생일이 되었네요.

좋아하지만 평소에는 꾹 참고 안먹던 케이크를 생일날에는 먹으리라 다짐했는데
어이 없게 이틀 전에 첫끼로 먹었던 돼지고기가 탈이 나서 내리 화장실을 들락거리다가 
어제 저녁에야 정신 차리고 채소 한가득 넣은 죽을 한공기 먹었는데 그것도 잘 소화가 안 됐나 봐요.
새벽에 깨서 미숫가루 한잔 타먹고 있어요. 이것도 탈 나면 성질 날 것 같아요.

어제 언니한테 이야기 했더니 힘 쓸수 있냐며 (일요일부터 화요일까지 언니네서 김장 같이 하기로 했거든요) 언능 몸 챙기라고 하네요.
으음? 왜인지 꺼림직한 이 느낌은 뭘까요?

케이크 먹고 싶어요!!




'만능 책 > 말하고, 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GM다이어트 중-1일~3일 변화  (0) 2018.03.28
치킨!!!  (0) 2017.12.10
오늘 생일이예요.  (0) 2017.11.23
2017년 봄꽃 개화시기  (0) 2017.03.06
색칠놀이 중 (색연필, 컬러링북)  (0) 2017.03.04
오래간만에 로스팅~  (0) 2017.02.07

필사, 천천히 글 읽기, 글씨 교정은 전혀 안되고 있음.

그나마 남은 동심 파괴 당하는 중

----------------------------



바리데기(바리공주)


설화라서 그런가.. 버림받은 딸이 뷰모 병을 고치기 위해 저승의 문지기와 혼인해서 애 일곱을 낳고 돌아 온다는 이야기인데 어처구니가 없었다.

딸만 일곱인게 막내 잘 못은 아닌데 말이지. 버렸건 고생했건 어쨌거나 효만 중시하는 내용이라 '낳아 줬다고 다 부모인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용을 모르시는 분은 위키백과에서 찾아 보세요.

바리데기 위키백과 https://goo.gl/4r17Ww



'신년계획 > 2017'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리데기 (바리공주)  (0) 2017.03.28
할미꽃이야기 (할미꽃전설)  (0) 2017.02.27
장화신은 고양이  (0) 2017.02.27
우렁이 각시  (0) 2017.02.15
잠자는 숲속의 공주  (0) 2017.02.15
개와 고양이  (0) 2017.02.15


개나리

2017년 봄꽃 개화시기-개나리2017년 봄꽃 개화시기-개나리



진달래


2017년 봄꽃 개화시기-진달래2017년 봄꽃 개화시기-진달래



벚꽃


2017년 봄꽃 개화시기-벚꽃2017년 봄꽃 개화시기-벚꽃


사람 많은게 싫어서 꽃놀이 갈 생각을 안했는데 올 봄에는 남산 가고 싶네요. 물론 꽃 다 지고 사람 적을 5~6월에 말이죠.

미술관도 가고 싶고 산책도 하고 싶고, 이것 저것 하고 싶은게 많은걸 보니 봄은 봄인가 봐요. ^^



'만능 책 > 말하고, 쓰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킨!!!  (0) 2017.12.10
오늘 생일이예요.  (0) 2017.11.23
2017년 봄꽃 개화시기  (0) 2017.03.06
색칠놀이 중 (색연필, 컬러링북)  (0) 2017.03.04
오래간만에 로스팅~  (0) 2017.02.07
2016년 블로그 결산  (0) 2017.01.30

+ Recent posts